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텔에 반도체 1위 내준 삼성전자, 전년동기비 34% 매출 감소

기사승인 2019.05.17  15:19:38

공유
default_news_ad2

- IC인사이츠, 삼성 외 도시바·하이닉스 등 메모리기업 하락폭 가장 커

인텔이 올해 1분기 전세계 반도체 매출 부문에서 지난 분기에 이어 1위를 기록했다. [출처=인텔]

삼성전자가 전세계 반도체시장에서 지난 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인텔에 밀렸다.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D램, 낸드플래시 메모리 하락세로 상위 15대 기업 중 매출하락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IC인사이츠가 16일(미국시간) 발표한 ‘2019년 1분기 상위 기업 반도체매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세계 반도체시장 매출은 총 735억4800만달러로 878억2000만달러였던 전년동기비 16% 감소했다.

인텔은 올해 1분기 157억9900만달러를 기록하면서 전분기에 이어 매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동기였던 158억3200만달러 대비 매출하락폭이 거의 없는 수치다. 반면 128억67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한 삼성전자는 194억100만달러였던 전년동기비 34% 하락하면서 15개 상위 기업 중 하락폭이 가장 컸다.

파운드리시장 1위 기업인 대만의 TSMC는 70억9600만달러를 기록하며 3위에 랭크됐다. 순수 파운드리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랭크된 TSMC는 전년동기비 매출은 16%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년동기비 매출 하락폭이 큰 기업은 삼성전자 외에도 도시바(31%), 엔비디아(29%), 마이크론(27%), 하이닉스(26%) 등이다. 

도시바와 마이크론, 하이닉스는 삼성전자와 같이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이, 엔비디아는 암호화폐 이슈로 그래픽카드 수요가 크게 늘었던 이슈가 꺼지면서 하락세를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도체시장 상위기업 매출 분포 [IC인사이츠]

엔비디아와 같은 팹리스 기업으로 상위에 랭크된 브로드컴, 퀄컴은 각각 43억7500만달러, 37억22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2개사의 전년동기비 매출하락폭은 4% 수준으로 전체 시장 하락폭인 16% 대비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중국의 팹리스기업인 하이실리콘과 일본의 소니는 전년동기비 큰 폭의 매출성장세를 보이며 상위 15개 기업에 새로 진입했다. 하이실리콘은 전년동기비 41% 매출이 급증했다. 소니도 이미지센서 주요 제품군의 매출이 늘면서 전년동기비 14%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최태우 기자 desk@theinterface.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