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대기아차, 모바일 기반 ‘전기차(EV) 성능 조절’ 기술 개발

기사승인 2019.04.23  13:41:51

공유
default_news_ad2
현대기아차가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을 조절할 수 있는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 기술'을 개발했다. [출처=현대기아차]

현대기아자동차가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효율성, 운전감을 사용자 필요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을 개발했다. 현대기아차는 새로 출시될 신형 전기차에 관련 기술을 적용할 것을 검토 중이다.

관련 기술이 적용되면 모바일 단말로 전기차의 ▲모터 최대토크 ▲발진 가속감 ▲감속감 ▲회생제동량 ▲최고속도 제한 ▲응답성 ▲냉난방 에너지 등 총 7개 차량 성능을 일정 범위 안에서 조절할 수 있다. 

사측은 전기차가 스마트 IT기기화되는 모빌리티 흐름에 따라 개개인에 맞춤화된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고객경험 전략의 방향성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구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차량공유 서비스에서 전기차 비중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관련 기술이 적용되면 차종이 달라도 운전자가 자신에게 가장 익숙한 설정을 서버에서 바로 다운받아 사용할 수도 있다. 목적지를 설정하면 남은 거리, 전력량 기반으로 계산된 전비 최적화 상태로 차량 성능을 자동으로 조정할 수도 있다.

사용자 설정이 서버에 업로드되고 설정을 공유하는 과정에서 보안상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됐다. 

주요 성능 항목을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블록생성 방식으로 암호화하고 분산 데이터 저장환경에 저장하기 때문에 해킹으로 임의조작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사측은 향후 친환경차 시장 확대에 발맞춰 전기차 기술도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내년에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출시하고 전기차 전용모델을 다양한 차급에서 발표하면서 ‘2025년 글로벌 전기차 시장 탑3’를 목표로 차량 전동화 분야에 3조3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최태우 기자 desk@theinterface.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