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형 긴급구난(e-콜) 서비스용 단말·SW 기술 개발

기사승인 2019.02.20  14:50:53

공유
default_news_ad2
e콜 서비스 단말기가 장착된 실제 차량과 통신을 점검하는 모습

국내 연구진이 교통사고 발생 시 사망률을 줄일 수 있는 긴급구난 서비스용 단말기를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차량 ICT 기반 긴급구난체계(e-Call) 표준 및 차량단말 개발 연구개발 과제 결과로 긴급구조 서비스를 지원하는 단말기 7종을 개발했다.

e-콜은 교통사고가 나면 차량 내 탑재된 블랙박스나 내비게이션, 스마트폰이 사고를 인식하고 관제센터에 차량 위치와 같은 관련 정보를 자동으로 전송하는 서비스다. 해외에서는 e-콜 서비스 단말기 장착을 권고하고 있으며 지난해 출시차량에 대해서는 의무장착이 법제화된 상태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4년 8월,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ICT 기반 교통사고 긴급구난체계 구축방안을 수립한 바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존 운행 차량 대상의 애프터마켓 e-콜 단말 기술을 지원하고 국토교통부는 신규 차량 대상의 내장형 단말과 관제센터 기술개발을 지원하면서 e-콜 서비스 기술 개발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ETRI는 2015년 팅크웨어, 지아이티, 핸디소프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성균관대학교,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와 함께 e-콜 서비스 기술 표준 개발 및 애프터마켓용 단말 개발을 진행해 왔다.

연구진이 개발한 단말은 음성 통신망이 아닌 데이터 통신망을 통해 정보를 송수신하는 방식이다. 휴대폰의 문자서비스를 이용하는 유럽에서 출시된 e-콜 서비스와 다른 점이다.

관제센터에서 긴급 구난을 위해 연락을 해도 장시간 응답이 없거나 통화를 해 사고 확인이 되면 사고로 판단해 긴급구난 단계별 대응이 시행된다. 실제 사고가 아니라면 서비스 시행을 거절하면 된다.

사고 인식 방식에도 차이가 있다. 에어백 터짐 유무에 따라 사고 여부를 판단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교통사고로 인한 충격을 탐지하는 센서로 관제센터는 사고가 일어난 위치정보와 탑승객수, 사고차량의 유종 정보를 알 수 있다.

연구에 함께 참여한 팅크웨어, 지아이티는 e-콜 하드웨어 단말 개발을 담당했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는 e-콜 단말에 대한 시험인증 기반을 완성했다. ETRI는 과제를 통해 개발된 단말기를 우정사업본부의 택배차량 21대를 대상으로 충남 금산, 충북 옥천, 영동지역에서 실증도 완료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ETRI 김형준 표준연구본부장은 “e-콜 단말 장착을 통해 교통사고 사망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며 “향후 단말 장착을 의무화하는 국내 관련 법제도의 정비와 콜백 기능 업무를 수행할 관제 센터의 구축 노력도 병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