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이오니아, ‘2018 블록페스타’서 탈중앙화 거래소 서비스 알린다

기사승인 2018.08.22  15:10:05

공유
default_news_ad2

블록체인 기업 핀덱스체인의 암호화 자산 투자 플랫폼 ‘IONIA(아이오니아)’가 22일부터 23일까지 서울 강남구 세텍(SETEC)에서 열리는 ‘2018 블록페스타’에 참가한다. 약 3000명 참석자들에게 암호화폐를 무상으로 지급하는 에어드랍(air-drop) 이벤트를 실시한다.

아이오니아는 탈중앙화 거래소(Decentralized Exchange) 서비스 론칭을 앞두고 있다. 향후 사용자들이 아이오니아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매매할 때 수수료로 사용할 수 있는 ‘NIA(니아)’ 토큰을 참가자들에게 지급해 아이오니아 서비스 알리기에 나선다.

아이오니아는 10월말까지 투자금을 모집하는 TGE(Token Generation Event)를 실시한 후 탈중앙화 거래소 서비스와 부가 서비스를 연내 론칭할 계획이다.

아이오니아는 투자자들의 암호화 자산 가치를 높이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탈중앙화 거래소 서비스는 아이오니아의 핵심 기능이다.

아이오니아는 자체 개발한 솔루션으로 기존 P2P(Peer to Peer; 개인간 거래) 서비스의 한계로 지적돼온 유동성 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 유동성 문제란 암호화폐를 맞교환할 상대방을 찾을 수 없어 거래를 하기 어려운 상황을 말한다.

아이오니아는 또 기존 P2P 서비스의 문제로 지적돼온 담보 문제도 해결했다. 거래 당사자 모두가 상대방에게 암호화폐 전송을 완료해야만 실제로 거래가 이뤄지게끔 했다. 기존 P2P 서비스는 이 같은 안전장치가 없어 거래 당사자 중 어느 한쪽이 암호화폐를 받기만 하고 상대방에게 주기로 한 암호화폐를 내어주지 않는 상황을 대비해 담보를 들도록 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1비트코인을 거래하려면 추가적으로 1비트코인을 담보로 들어야해 자산 운용에 차질을 빚었다.

이 외에도 아이오니아는 ▲해킹 걱정 없이 암호화폐 200여 종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전자지갑 기능 ▲상장, 거래소 자산 이동 등 정보를 감지해 가격 상승 및 하락이 예상되는 암호화폐를 자동으로 매매해주는 자동거래 기능 등을 제공한다. 전자지갑 기능은 현재 서비스하고 있으며 탈중앙화 거래소 기능과 자동거래 기능은 개발이 완료되는 연내 론칭할 계획이다.

‘2018 블록페스타’는 블록미디어와 한국블록체인 산업진흥협회가 주최하는 블록체인 행사다. 박원순 서울시장,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전하진 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 김형주 블록체인 산업진흥협회 이사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가한다.

업비트, 후오비, 코빗, 코인원 등 거래소 대표들도 한자리에 모여 건전한 암호화폐 생태계 조성과 블록체인 발전을 위한 현안을 논의한다.

핀덱스체인 강규태 대표는 “자산을 안전하게 보호하면서 투자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탈중앙화 거래소 아이오니아로 암호화폐 거래소의 새 지평을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민중 기자 prime@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