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여기어때, 서울지역 호텔 7월 예약 전년동기비 29% 성장

기사승인 2018.08.13  10:51:50

공유
default_news_ad2

올 여름 사상 최고 수준의 폭염으로 서울 등 근교에서 짧은 휴가를 즐긴 바캉스족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여기어때는 올해 7월의 서울지역 호텔 예약이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9% 급증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거래 건수 또한 전년 동기보다 20% 늘었다.

대표적으로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호텔&레지던스, 아만티 호텔 홍대, L7 홍대 바이 롯데 등 수영장을 갖춘 호텔이 폭염 특수를 누렸다. 이들 호텔은 6~7월 여기어때 예약 상위권에 자리 잡았다.

<제공: 위드이노베이션>

특급호텔은 물론 합리적 가격에 짧은 ‘호캉스’를 즐길만한 수영장 보유 부티끄 호텔도 방문객이 크게 증가했다.

예년보다 이른 더위가 맹위를 떨치면서 폭염을 피하기 위해 서울 근교의 숙박시설을 방문하는 수요가 확대된 것으로 해석된다. 그리고 주말을 이용해 접근성이 좋은 수도권에서 세미 바캉스를 즐기는 수요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올해 7월 전국 평균 기온은 26.8℃로 평년 24~25℃보다 2℃ 이상 높았다. 폭염일수는 15.5일(평년 3.9일) 이어져 1973년 통계작성 이후 1994년에 이어 2번째로 많았다.

양여주 여기어때 숙소 큐레이터는 “무더위에 야외 활동이 어려워지면서 호텔업계가 폭염 특수를 누렸다”면서 “호텔들이 객실과 결합한 영화관람이나 수영장 패키지로 세미 바캉스족의 니즈를 사로잡은 것도 한몫했다”고 설명했다.

무더위 속에 여기어때의 ‘실내 액티비티’ 시설 예약은 수직 성장 중이다. 아쿠아리움, VR 카페 등 실내체험시설, 실내동물원, 키즈카페의 7월 3~4주차 여기어때 예약은 지난 1~2주차보다 약 4배 늘었다. 회사는 폭염을 피하려고 실내에서 여가시간을 보내는 수요가 반영된 것이라고 전했다.

김재영 기자 kjy@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