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제성·인쇄보존력 갖춘 복합기 ‘삼성 잉크젯 플러스’

기사승인 2018.07.03  11:00:12

공유
default_news_ad2

삼성전자가 경제성은 물론 사용 편의성과 인쇄 보존력까지 갖춘 정품 무한 잉크젯 복합기 ‘삼성 잉크젯 플러스’를 출시한다.

삼성 잉크젯 플러스는 삼성 잉크젯 복합기로는 처음으로 카트리지 교체가 아닌 정품 잉크만 구입해 보충하는 방식의 잉크젯 프린터다.

특히 대용량 잉크통을 탑재해 출력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장당 출력 비용이 흑백은 약 1.8원, 3색 컬러가 약1.3원으로 커피전문점의 커피 한 잔 값(5000원 기준)으로 800매 이상 출력할 수 있다.

<제공: 삼성전자>

또 검정은 최대 6000매, 컬러는 최대 8000매까지 출력이 가능해 출력물 활용이 많은 소규모 사무실이나 유치원·학원 등에서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특히 투명한 소재의 대용량 잉크통은 잉크 잔량을 육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고 본체에 노즐을 꽂아야만 잉크가 주입되는 ‘투명 잉크샘 방지 노즐’이 있어 충전시 잉크가 흘러 내리지 않는다.

삼성 잉크젯 플러스는 인쇄보존력도 뛰어나 일반용지 인쇄시 최대 25년, 사진용지는 최대 75년간 보존 가능해 장기 보관이 필요한 자료나 사진 출력에 유용하다.

삼성 잉크젯 플러스는 일반 모델·무선 출력 모델 각 1종씩 총 2종이 출시되며 출고가는 일반 모델 21만9000원, 무선 출력 모델 24만9000원이다.

삼성전자는 잉크젯 플러스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9월30일까지 삼성닷컴에서 삼성 잉크젯 플러스 퀴즈에 응모한 선착순 5000명과 제품 구매후 시리얼 넘버를 인증한 고객에게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또 제품 구매 고객 모두에게 A4용지 500매를 제공한다.

김재영 기자 kjy@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