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노플러그인 적용 전자서명 수단 확산

기사승인 2018.06.15  14:05:19

공유
default_news_ad2

- 생체인증·블록체인 등 신기술 활용 다양·편리 전자서명 서비스 확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다양한 전자서명수단간 차별없는 경쟁을 촉진하기 위한 전자서명법 개편 방침을 발표한 이후 전자서명시장의 경쟁 활성화에 대비해 공인·사설인증기관들이 생체인증·블록체인·클라우드 등 다양한 신기술을 활용한 노플러그인(No Plugin, 전자서명용도의 추가 프로그램(액티브X, EXE 등) 설치 불필요 ) 전자서명수단 개발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술·서비스 혁신에 소극적이었다는 비판을 받아왔던 공인인증기관들은 노플러그인 기반으로 이용자 편의성을 강화한 신기술 전자서명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먼저 모바일 기술과 생체인증(FIDO) 기술을 결합해 노플러그인 전자서명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니텍이 14일자로 신규 공인인증기관으로 지정돼 시장에 진입한다.

기존 대비 신규 공인인증서비스(이니텍) 기술 비교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니텍의 전자서명기술은 공인인증서를 스마트폰 안전저장매체에 보관하고(인증서 유효기간이 1년에서 3년으로 확대) PC와 스마트폰을 연계한 서명서비스를 제공하며(액티브X 설치없는 노플러그인 서비스) 스마트폰에서 생체인증(지문)기술을 적용해 간편한 전자서명이 가능한 서비스를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과기정통부는 국민들에게 편리하고 다양한 전자서명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해당기업도 전자서명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시장진입을 적극 희망하고 있어 향후 전자서명시장의 기술·서비스 경쟁 활성화 및 국민들의 서명수단 선택권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존 공인인증기관들도 전자서명제도 개편에 대비해 노플러그인 전자서명 서비스 개발 및 이용자 편리성 제고를 위한 웹표준(HTML5), 블록체인, 보안 클라우드 등 신기술 적용을 확대하고 있다.

금융 분야 등에 웹 표준(HTML5) 방식을 확대 적용한 전자서명 서비스를 준비중에 있으며 보안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한 전자서명서비스를 이미 제공중에 있다.

아울러 공인인증기관 시스템들을 블록체인으로 연결해 인증서의 보안을 강화하고 국민 불편이 많았던 인증서 등록절차(예: 타 기관 발행 인증서 등록) 개선을 추진중에 있다.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 및 전자서명시장의 경쟁 활성화에 대응해 전자서명시장에 새로 진출하는 사설인증기관도 증가하고 있다.

우선 기존의 앱(App)기반 사설전자서명(카카오페이인증) 이외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신규 사설인증서비스(뱅크사인, 체인아이디)가 등장해 공인인증서와의 시장경쟁이 촉진되고 있다.

이들 역시 블록체인·생체인증 등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한 노플러그인 전자서명 서비스를 제공 또는 개발중에 있다.

아울러 본인확인기관(이동통신사), 인터넷기업 등에서도 전자서명 시장에 신규 진입을 모색하는 등 전자서명수단이 보다 다양화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 김정삼 정보보호정책관은 “그 동안 인증시장에 대한 정부규제가 새로운 인증기술‧서비스의 시장진입을 저해하는 문제가 있었다”면서 “공인인증서 제도를 폐지하고 다양한 전자서명수단들이 기술·서비스 기반으로 동등하게 시장에서 경쟁하도록 하는 전자서명법 개편방향이 발표되고 전자서명법 개정이 본격 착수되면서 시장에서 미래 시장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는 상황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공인인증서 제도를 폐지하는 전자서명법이 개정되어 본격시행될 경우 이러한 기술·서비스 혁신 및 전자서명수단의 다양화가 보다 가속화될 전망이며 국민들의 인터넷 이용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한편 전자서명법 개정안은 부처협의, 입법예고 및 공청회 등을 마쳤으며 향후 규제심사 및 법제처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