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슈나이더, 마이크로 데이터센터 시장 공략 강화

기사승인 2018.05.30  14:56:57

공유
default_news_ad2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마이크로 데이터센터(Micro Data Center) 시장 강화에 나섰다.

특히 엣지 컴퓨팅(Edge Computing)에 기반해 고객 환경에 맞춘 최적의 인프라 요소로 구성된 마이크로 데이터센터 솔루션을 제안한다.

마이크로 데이터센터는 엣지 컴퓨팅 환경에서 스토리지, 프로세싱, 네트워킹 등 안전한 컴퓨팅 인프라 환경을 제공하는 통합 랙(Rack) 솔루션이다.

현재 세계적인 추세는 IT 환경의 유연성 강화를 위해 과거 네트워크 인클로저(enclosure) 영역이었던 엣지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동하고 있다. 대량의 데이터에 대한 실시간 응답과 네트워크 대역폭 한계를 극복하는 엣지 컴퓨팅에 기반한 마이크로 데이터센터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제공: 슈나이더일렉트릭>

시장 조사 기관인 ‘451리서치’도 지난 3년간 마이크로 데이터센터의 평균 성장률이 42%에 달할 정도로 수요가 증대되고 있음을 밝혔다. 한국 역시 마이크로 데이터센터 이용자가 증대하고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마이크로 데이터센터는 통합 아키텍처 플랫폼인 에코스트럭처 데이터센터의 혁신적 레이어를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지점 영업이 필요한 은행 등의 기업, 제조현장, 정부 기관, 통신사 등 다양한 곳에 적용 가능하다.

이는 각 지역 IT 인프라 시스템의 일괄성을 증대 시키고, 생산 단계부터 공장 조립을 통한 신뢰성을 제공한다. 고객의 상황에 맞춘 구성과 프로그래밍이 가능하여 건축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숙련된 전문가로부터 지속적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이와 관련해 클라우드 엣지 컴퓨팅 환경에 적합한 ‘스마트 벙커(Smart Bunker)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에너지 관리 및 쿨링 문제 해결을 위해 ‘스마트 벙커 CX’와 ‘스마트 벙커 FX’는 안전하고 손쉬운 원격 관리가 가능한 엣지 컴퓨팅을 가능하게 한다.

현재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마이크로 데이터센터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스페인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펄스 데이터 센터 외 브라질에 위치한 패스트푸드 체인 900여곳, 북미시장 2600여곳에서 적용되고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 IT 사업부 권지웅 본부장은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마이크로 데이터센터는 환경에 대한 제약이 없기 때문에 비용 효율적 설치가 가능하며 현장 작업과 시운전의 복잡성을 최소화 시켜준다. 또 사전 예측과 품질 보장이 가능하며, 최소 인원으로도 시스템 가동과 운영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성민철 기자 sungmin@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