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공개SW 활용한 연구개발, “방법이 없을까?”

기사승인 2018.04.27  10:37:28

공유
default_news_ad2

- 과기정통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 ‘공개SW 연구개발 수행 가이드라인’ 마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연구자들이 공개 소프트웨어를 활용하거나 공개 소프트웨어 개발방식으로 연구개발을 할 때 도움을 주는 ‘공개 소프트웨어 연구개발 수행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공개했다.

공개 소프트웨어(오픈소스 소프트웨어)란 소프트웨어의 저작권자가 해당 소스코드를 공개해 이를 사용, 복제, 수정, 배포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 소프트웨어를 의미한다.

공개 소프트웨어는 외산 소프트웨어에 대한 종속성을 벗어나게 해주는 좋은 수단일 뿐 아니라 이를 활용해 효율적인 인력양성도 가능하다는 측면에서 그 중요성이 점차 강조되고 있다.

공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또 기업 입장에서는 소스코드 공개가 자사의 기술력 홍보 및 글로벌 사용자·고객 확보를 위한 수단이 될 수도 있다.

특히 연구개발시 공개 소프트웨어를 활용하거나 공개 소프트웨어 개발방식을 적용할 경우 최신 소스코드를 활용할 수 있어 기술 습득이 용이하며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는 등의 장점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장점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는 이러한 방식의 연구개발 시 따라야 할 연구 절차나 준수 사항 등에 대해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주는 가이드라인이 없어 공개 소프트웨어를 활용하려는 연구자들은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에 공개된 가이드라인은 크게 ▲공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 등을 설명한 ‘개요’ ▲사업계획서 작성 및 라이선스 선정 등에 대해 설명한 ‘사업계획서 작성 및 제출’ ▲실제 개발 단계별 주의사항 등을 설명한 ‘공개 소프트웨어 연구개발 수행’ ▲공개 소프트웨어 커뮤니티 운영 및 활성화 방안 등을 설명한 ‘공개 소프트웨어 커뮤니티 운영’으로 구성돼 있다.

또 참고로 공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및 공개 소프트웨어 기반 비즈니스 모델 등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있으며 연구자들이 반드시 알아야 할 핵심 내용도 요약하여 제공하고 있다.

가이드라인은 공개 소프트웨어 누리집,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누리집 내 SW정책 오픈 커뮤니티 등에서 누구나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공개 소프트웨어는 연구개발에 있어 공개, 공유, 참여의 가치를 실현시킴으로써 국내 소프트웨어 기술 경쟁력을 높여 줄 수 있는 핵심 수단이다”며 “이번 가이드라인 공개를 계기로 국내에서도 공개 소프트웨어를 활용하거나 공개 소프트웨어 개방방식을 적용하는 연구개발이 보다 활성화되기를 기대하고 정부는 공개 소프트웨어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