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K텔레콤, 서울 지하철에 LTE-R 구축

기사승인 2018.03.26  14:20:13

공유
default_news_ad2

SK텔레콤이 서울 지하철에 LTE-R을 구축하는 사업자로 선정됐다.

SK텔레콤은 서울특별시와 하남선(서울 지하철 5호선 연장, 상일동역~하남시 창우역) 철도통합무선통신망(LTE-R)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SK텔레콤은 2020년 12월 말까지 하남선 7.725km 구간에 LTE-R을 구축한다.

LTE-R은 LTE 기반 철도 통신망으로 350Km 이상의 속도로 달리는 기차에서도 영상통화를 비롯한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다. 700MHz주파수 대역을 활용한다.

LTE-R이 구축되면 하남선은 더 안전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은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경찰서·소방서 등에 즉시 알리고 관제사·기관사·역무원·유지보수원이 그룹 통화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SK텔레콤은 열차 안에서 위급 상황 발생 시 해당 객차 내 영상을 관제센터와 기관사가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관사가 선·후행 열차 등 해당 노선 열차 운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네비게이션도 개발한다.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및 서울교통공사는 하남선을 시작으로 지하철 5호선과 2호선의 노후화된 통신망도 LTE-R로 교체해 나갈 계획이다. 모두 올해 중 입찰 공고 예정이다.

SK텔레콤 최일규 공공사업유닛장은 “지하철에서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과 연계되는 LTE-R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30여년간 축적한 최고의 이동통신 기술력으로 완벽한 LTE-R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