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K텔레콤-부산교통공사, IoT 기술 도입 도시철도 더욱 안전하게

기사승인 2018.03.15  16:40:47

공유
default_news_ad2

- 역사 내 온도·습도·미세 먼지·화재발생 감지…안전성·관리 편의성 높여

SK텔레콤이 부산교통공사와 함께 첨단 IoT 및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도시철도를 더욱 안전하게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SK텔레콤은 부산교통공사와 ‘스마트도시철도 표준모델’ 개발과 실증 사업을 추진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오는 4월부터 약 2년동안 ‘철도 IoT센서’를 부산 지하철 역사 등에 구축해 실시간으로 시설물을 모니터링한다. 각 센서는 SK텔레콤의 로라(LoRa)망을 활용한다.

최일규 SK텔레콤 공공사업본부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부산교통공사 권준안 건설본부장(다섯 번째)이 협약 체결 후 부산교통공사 본사 7층 대회의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IoT 센서로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주요 요소는 역사 내 ▲온도·습도 ▲미세먼지 ▲화재발생 ▲에스컬레이터 진동과, 열차 지상구간의 ▲레일온도 ▲전차선 장력 등이다.

양사는 ‘스마트도시철도 표준모델’ 이 적용될 경우 철도 안전성과 관리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를 들어 온도·습도·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자동으로 공조시스템을 가동하고 화재 발생시에도 보다 빠른 안전 조치가 가능해진다. 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레일 온도 변화와 에스컬레이터 이상진동 발생 등을 실시간으로 감지해 사전 사고 예방 조치를 할 수 있다.

양사는 철도통합무선통신망(LTE-R)을 활용해 ▲전원 온·오프 장치 ▲지하철 셔터 제어 센서 등 실시간 제어시스템도 개발한다. 기존에는 첫차와 막차 시간에 맞춰 역무원이 수동으로 조명 전원과 셔터를 관리해왔다.

부산교통공사는2022년 개통되는 경전철 사상~하단선과 양산선에 ‘스마트도시철도 표준모델’ 도입을 검토 중이다.

또 양사는 민관 협력 사업으로 해외시장에 동반 진출하는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최일규 공공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의 IoT 기술을 통해 부산 지하철이 획기적으로 안전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실증 사업을 기반으로 향후 도시 철도에 본격적으로 IoT 기술이 도입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민철 기자 sungmin@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