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씨아이에스, 차세대 이차전지용 고체 전해질 개발 착수

기사승인 2018.02.22  16:27:01

공유
default_news_ad2

이차전지 극판 설비 제작 전문기업 씨아이에스가 차세대 이차전지 전고체전지의 핵심 소재인 고체 전해질 소량 합성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씨아이에스가 개발 중인 고체 전해질은 황화물 계열로 현재 가장 널리 이용되고 있는 리튬이온전지의 액체 전해질 대비 안정성이 높고 에너지 고밀도화에 유리하다.

특히 온도 변화에 안정적이고 액체 전해질 대비 고에너지 밀도로 이차전지의 소형화에 용이하다. 무엇보다 양산화 기술에 가장 근접해 있어 글로벌 이차전지 기업들이 해당 기술을 개발 중이다.

회사측은 “최근 도요타(Toyota), 다이슨(Dyson), 포르쉐(Porshe) 등 글로벌 이차전지 수요기업들이 전고체 전지 사용화 계획을 연이어 발표하면서 글로벌 이차전지 시장의 관심이 전고체 전지와 핵심 기술인 고체 전해질로 쏠리고 있다”며 “회사는 고체 전해질의 양산화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을 선점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회사는 지난해 전자부품연구원, 울산과학기술원, 성균관대 등 국내외 전고체전지 전문가들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고체 전해질 개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해당 사업은 정부 전략적 핵심소재 개발사업으로 지정돼 5년간 총 80억원 규모의 기술개발 지원을 확정 받았으며 국내 굴지의 이차전지 생산업체가 수요기업으로 참여하고 있다.

씨아이에스는 최근 소량의 황화물계 고체 전해질 합성에 성공하면서 해당 기술의 양산화 공정개발 및 대면적화 개발에도 탄력을 더하게 됐다.

회사는 2019년까지 고체 전해질의 양산화를 위한 공정 및 최적화 기술을 확보하고 2021년까지 대면적 공정 기술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씨아이에스 김수하 대표는 “스마트기기 고기능화와 전기자동차의 보급 확대로 높은 안정성과 고효율성을 지닌 차세대 이차전지에 대한 수요는 급격히 커지고 있다”며 “향후 전고체전지 시장의 급격한 성장이 예측되는 만큼 씨아이에스는 관련 기술 개발을 통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